Where to enjoy the Toto site safely and worry-free?

토토사이트 안전하게 즐기는방법

더하거나 아차 싶어 덜하거나.덜하면 그나마 어머니가 생각이 토토사이트 아에 없으 은 아닐

텐데.아무튼 육휴 끝나기 전에 자신에게 좀 더 신경 쓰시고 적당한 휴을 취하세

요.옷 챙겨 보내라 한건 아범이 갑자기 가느라 미처 못 챙겼나봐요. 겨가라 할게

요~하시고요.읽다가우리어머니본거같앗어요저는저희친정부모님본지가3년되가

는데어머니가금전적도와주시다가갑자기제명의다돌리다가 내주라니가싫다하다

갑자기뜬금없이저희아빠가낼온다거짓말하는거에요그리고제생들온다고요.집오래

요글서제가.저기저 oo인데요. 저희아빠가낼오면저한테연와요이모들도오면연락

오고그러는데 저번도온다더니안왓다고그런거짓말하지라했어요잘한거맞죠한두

번이아니에요제막내동생내년즘결혼할거같은데연락한제친정집을 우습게아는건

지저렇게매번그러는데저희집은 제사가 많은 집은 닙니다. 추석, 설, 아버님 제사

3번만 하면되지요. 처음 시집가서는 제사지내는 렵지 않았어요..둘째 며느리에다

형님이 워낙 뛰어난 음식솜씨에 탁월한 살림씨에 일을 너무 잘하셔서 가서 음식

먹고 오는것만으로도 즐거웠습니다. 그땐 렸고 체력도 좋고 뭔가 열심히 해야 한

것같은 느낌적 느낌으로 안해 본일을 일동안 하루종일 해서 다리가 퉁퉁 부 어도

즐겁게 했네요.​그런데 어느날 부 문이들더라구요. 이집안에서 왜 형님과 나만 일

하지? 새벽 6시부터 일어나서 녁 11시까지 삼시세끼,간간히간식, 틈틈이 제사음

식을 만들다가 웃음소리에 개들어보면 거실쇼파에 앉아서 마냥 즐거운 나와는 성

이 다른 가족들… 아버 사인데 성이 다른 며느리들만 열심히 일하고 있는 모습에

어쩐지 위화감이 들습니다. 그리고 나이가 드니 어쩔수 없이 떨어지는 체력에 이

제 일하는게 힘뿐 즐겁지 않았어요. 명절생각만 하면 가슴이 답답해지고, 나도 직

장 다니는데 들 쉬는

토토사이트 먹튀검증받은곳 어디?

것처럼 명절엔쉬고싶은데.. 1년치 노동을 몰아서 해야하니 힘에 부치 증이나고 …

다들 아시지요? 다적어 무엇하겠습니까.. 그냥 명절에 어머니 아,처럼 저도 쉬고

싶어요..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오랫동안 남편과 다투고 가족 의로 서로 의논하고

그 끝에 올해부터는 제사를 지내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론 시어머니는 제사지

내는게 뭐가 힘들다고 안지내냐 하셨지만 그래도 다행 족들 의견에 따라오셨어

요. 명절 차례는 안지내고 아버님 제사만 지내기로 정했습니다. 제가 너무 순진했

던 걸까요..저는 그결정이 번복될것 이라고 1도 각하지 않았어요. 갑자기 어머니

가 아프다고 몸져누우셨어요. 제사안지내서 프시다며… 어떻해요..제사지내야줘…

아프시다는데..제사안지낸다고..드러누으는데..전이번에 너무 심한 배신감이 느껴

지더라구요.. 정말 그 결정을 번복할라고는 1도 의심이 없었습니다.​이번에 코로나

로 못내려간다 말했습니다. 그면서 왜? 여자가 모든 집안일을 해야하는지 생각했

네요. 전 평생 직장다니며 벌었어요. 나름 인정받아 연봉도 높아요. 근데 왜 시댁

만가면 전 일꾼으로 취받는 걸까요? 형님은 전업주부예요. 하루 노동시간이 12시

간이 넘습니다. 새에 제일먼저 일어나 식사차리고 저녁에 저녁 차리고 식구들 밥

먹고 편하게 쉴 일 마지막 까지 일을끝내고 퇴근합니다. 혼자서 그 큰집 집안일에

대소사 챙고.. 일을너무많이 해서 관절이 다 굳었답니다. 하지만..집에서 놀면서

뭐가 드냐고 폄하합니다. ​저도 누구의 딸이고 아내이고 며느리이지만.. 시어머니

도 랬겠죠… 시어머니가 되는순간 내가 딸이었고 아내였고 며느리였다는것을 잊

버리고 그냥 시어머니로만 바꿔신건지..​ 전이제 지금 부터라도 여자들이 바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발 나도 며느리였다는걸 잊지말고, 내가 며느리때 그당해서

억울해서 내며느리도 똑같이 당해봐라가 아니라.. 그 시절 나도 힘들어 냈었다가

아니라.. 요즘같이 편한세상에 뭐가힘들다고 투덜대냐 가 아니라.. 대로 너는 그런

억울함 느끼지 말아라..나는 그랬지만 내 며느리는 그러고 살 아라..그랬으면 좋겠

네요.​여자들이 제발 바뀌어야 합니다. 우리가 그 억울함의 사자 이니까요. 내가 바

뀌면 미래에 내딸은,내며느리는 저같은 억울함없이 즐운 명절을 보내겠죠? 이번

저런 생각에 명절맞이해 끄적끄적 해봤습니다.저 머님은 내가 괴

로그인없이 스포츠중계 보기

로웠는데 너까지 괴로울 필요가 있나라는 마음으로 되려 홈페이지 더 안 키세요.근데 되려

저희 친정 엄마가 더 그런거에 철저한데…당해봐라 보다는 관인 거 같아요. 안 챙

기면 찝찝하고정말 안 좋은 일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관이 만들어 낸 불안감…

무튼 힘내세요! 할말은 하는게 맞는 듯요도 대부분의 범한 분들은 진짜 습관인 것

같아오!!습관이 만들어낸 불안감…너무너무 공감요그래서 잘 보면 제사를 없애시

는 분들도 마음은 오래전부터 그만해야지 안 려준다 하시면서 막상 정말 제사 없

애는데 오래 걸리시는 것 같아요는 본인만 들게 하는 과정이라 생각이 들어요 저

희 친정엄마도 제사를 모시다 저 중학교 아빠와 의논한 결과 안지내셨어요 아무

탈 없고 구시대 사람들의 반복적인 삶란 생각 밖에 안들어요 저 신혼 초에 남편의

할머니 돌아가셨을 때 얘기했었요 어머님 살아 계시는 동안만 지내는 걸로 하겠

다 했었는데 기억하려나 모르어요어머님도 제사 날짜